박 관 우 

Kwanwoo Park

  박관우는 일시적으로 한데 뭉쳐져 있을 뿐인 원자더미들이 거울을 보며 스스로의 존재를 알아차리고 더 나아가 이런 종류의 글마저 쓰고 있다는 일상적인 사실을, 지극히 신기하고 특별한 일로 여긴다. 그는 원자더미간의 피아식별이 이루어지는 흐릿한 경계 주변을 자주 서성거린다. 그리고 마치 사건을 취재하는 기자처럼, 그 현상을 재현하려고 나름대로 애써왔다. 

  그는 인간의 자의식과 정체성의 경계에 관한 오래된 관념들에 대한 의문과 도전을 작업의 ‘내용’으로 다루며, 이에 대한 현상학적 접근을 작업의 ‘방법’으로 삼는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구현되는 그의 작업은 인식의 해리(解離)를 도모하는 일련의 사고실험 장치다.  공간에서, 그의 작업은 장치를 통해 발현되는 ‘현상’으로서 존재하며, 관객은 은밀한 증인이자, 사건의 일부가 된다. 주객의 관계가 모호한 방식으로 구성되는 그의 ‘상황’들은, 자기-타자화를 통해 반복적으로 드러나는 자의식의 재귀적 특성에 대한 작가의 집요한 관심을 반영한다. 

 

  홍익대학교에서 디지털미디어디자인을 공부한 작가는 자의식적 경험의 현상성과 인터렉션을 다룬 작업들을 선보이며 작업을 시작했다. 이후 미술관과 대안공간 등에서 디자이너로 일하던 중 진로를 변경, 영국으로 건너가 왕립예술대학교(Royal College of Art)에서 순수미술 조소를 다시 전공한다.  재학시절, 영국의  Ashurst Emerging Artist Prize, 포스코 미술관 신진작가전, 현대자동차 제로원 크리에이터, 등에 선정된 작가는, 졸업 후 귀국하여 인사미술공간, 우민아트센터 등에 초대되어 전시하였으며, 월간 <퍼블릭아트>지의 2021 뉴히어로에 선정되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에서 작업 중이다. 

 


  Kwanwoo considers the everyday fact that the atomic piles, which are only temporarily united together, look in the mirror, recognize their existence, and even write this kind of writing, as a very strange and special thing. He often wanders around the blurry borders of mutual identification between the stacks of atoms. And like a reporter covering the case, he has tried to understand and reproduce the phenomenon.

 

  He treats questions and challenges about old ideas about the boundary between human self-consciousness and identity as the “content” of his work and takes a phenomenological approach to it as the “method” of his practice. His work, embodied through various media, is a series of devices for his thought experiments that promote dissociation of cognition. In space, the work exists as a "phenomenon" expressed through the device, and the audience becomes a secret witness and a part of the event. The situation, in which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ubject and the object is reversed and blurred in an ambiguous way, reflects the artist’s persistent interest in the recursive nature of human self-awareness revealed through self-otherization.

 

  He studied digital media design at Hongik University and started his art by showing works dealing with interactions regarding user experience. After working as an exhibition designer at the museum, and alternative art spaces for a while, he moved to London to study fine art at the Royal College of Art, UK. While in school, he was selected for the Ashurst Emerging Artist Prize(finalist) in the UK, and POSCO Museum's Emerging Artist Prize, Hyundai Motor's Zero-One. After return to Korea, he was invited to exhibit at Insa Art Centre, Wumin Art Centre, and awarded as <2021 New Hero> by the contemporary art magazine <Public Art>. He currently works at MMCA(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oyang Resid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