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노트 | Quoted from Artist's Memo 

   나는 종종 어떤 질문이라도 꼬리를 물듯 되물어 한계까지 밀어붙여 보곤 한다. 그러다 보면 세계를 구성하는 많은 믿음은 무너지고, 실체들은 의심받으며, 막다른 골목에서 결국 남게 되는 것들은 하나같이 연기 같은, 희미한 현상들이다. 

  나는 내가 절대로 풀 수 없는 문제에 자주 이끌리며,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을 사랑한다. 나는 나와 내가 아닌 것 사이의, 우리와 우리가 아닌 것 사이의 모호한 경계선을 탐미하며, 줌 렌즈를 만지작 거린다. 인간이라는 일시적인 현상에 대해, 우리가 그토록 매달리며 의미화하는 소소하고 가까운 순간들에서부터 모든 것들이 한낱 먼지처럼 여겨질 만큼 먼 곳에 이르기까지.

  세계는 본질적으로 우리의 이해를 넘어서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가까스로 이해할 수 있을 만큼의 저해상도로 그것을 렌더링한다. 범위를 넘어서는 모든 데이터들은 손실된다. 어렸을 적엔 차라리 렌더링을 돌릴만큼 하드웨어가 미성숙했던 까닭에 이해를 넘어서는 이미지들 안에서 비-선형적인 점프를 거듭하며 이 곳, 저 곳 떠돌아 다녔던 것일지 모르겠다. 

  무언가를 이해하기를, 어쩌면 통제할 수 있기를 열망하는 만큼, 동시에 영원히 이해하지 못한 채로 있고 싶은 마음이 공존함을 인정한다. 많은 것들을 결국에는 영원히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는 사실을 가까스로 받아들인다. 우리는 오해를 피할 수 없다. 

(2019.04,  2020.06)

    I like to push questions to the limit by asking them again and again. Then many of the beliefs that make up our world are broken down, the reality of existence is questioned, and what eventually remains in the dead-end is fog like faint phenomena."

 

  I am often drawn to questions I can never solve, and love things beyond my understanding. I explore the vague and blurry lines between me and what I’m not, between us and what we are not. From the small and near moments, which we as temporary phenomena cling to and put meaning on, to far moments of spaces where everything is considered tiny bits of dust, I twiddle my fingers adjusting the zoom."

     "The world is essentially beyond our understanding. We render it at a much lower resolution as much as we could barely understand. All data beyond the range is lost. Perhaps we could wander here and there, repeating non-linear jumps in images beyond understanding. Because of our immature hardware for rendering."

     "I admit that as much as I desire to understand something, perhaps to be able to control it, at the same time there is also a desire to remain not understood forever. I barely accept that many things will never be understood in the end. Misunderstanding is inevitable.

(April.2019, June.2020)

 작가에 대하여 | Biography 
 

   현대미술가 박관우의 작업세계는 인간 자의식에 대한 그의 근원적인 질문들로부터 출발한다. 타자화를 위한 조형장치에서부터, 주객이 모호한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그는 다양한 방식을 통해 자와 타 사이에서 부유하는 모호한 경계선을 곱씹는다.

   홍익대학교에서 디지털미디어 디자인을 전공한 박관우는 대학시절, 인터렉티브 기술을 활용한 미디어 설치실험을 선보이며 작업활동을 시작했다. 학부 졸업 후, 미술관과 대안공간 등에서 전시 디자이너로 일하며 다양한 매체의 작업들을 본격적으로 접하기 시작했으며,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열린 TEI 2015,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ACM SIGCHI 2015등의 국제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 학회에 참여했다. 이후, 영국으로 건너가 런던의 왕립 예술대학교(RCA)에서 순수미술 조각을 전공한 그는, 재학중 영국의 Ashurst Emerging Artist Prize, 한국 포스코 미술관의 제5회 신진작가전의 작가로 선정되었다. 귀국 후, 현대차그룹의 미래 시나리오 연구소 Z-Lab(2020)의 작가로 활동하였으며, 현재는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 입주작가로 활동 중이다.  

 

The art of Kwanwoo Park comes from his fundamental questions about human self-awareness.

From constructing devices for phenomenological othering to performances in which the audience and performers are indistinguishable, Kwan explores the blurry borders, floating between self and other. 

  Kwan majored in digital media design at Hongik University and started his art career by making new media installations using interactive technologies. After working as an exhibition designer at the museum, and alternative art spaces for a while, he moved to London to study fine art at the Royal College of Art, UK, working freely across various media including sculpture, photography, interactive installation, and artificial intelligence chatbot. He was a shortlisted nominee for the Ashurst Emerging Artists Prize in the UK(2018), and POSCO Museum's Emerging Artist Prize (2018) in Korea. He has been also invited as a presenter at the international HCI (Human-Computer Interaction) conferences such as TEI 2015 at Stanford University in the USA and ACM SIGCHI 2015 at COEX in Seoul, Korea. He recently participated in the Z-LAB(2020), art and technology lab for future scenarios, sponsored by Hyundai Motors, and currently practicing as an artist-in-residence at the MMCA(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residency at Goyang. 

 

 

 

 

Studio Kwanwoo Park  ©  2020, all right reserved